번영신학 > 기독교 명언

본문 바로가기


번영신학

페이지 정보

작성자 이바울 작성일13-01-28 11:51 조회4,285회 댓글0건

본문

번영신학의 메시지는 하나님의 진리를 위험하게 왜곡하고, 궁극적으로 성령 안에서의 우리의 삶이 아닌 타락한 성품에 호소하는 가르침이다.      _고든 D. 피, 리젠트 칼리지 신약학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기독교 명언 목록

1 페이지
기독교 명언 목록
제목
순교 (토마스 크랜머)

토마스 그랜머 순교
 'Three Blind Mice'는 미국의 모든 어린이들이 즐겨 부르는 노래이다. 가사의 내용은 "세 마리의 눈 먼 쥐. 보라! 그들이 어떻게 달리는지를! 그들 모두는 농부의 아내를 따라 달려갔네. 그 여인은 그들의 꼬리를 조각칼로 잘라버렸네. 너는 본 적이 있는가? 눈 먼 세 마리 쥐를"이다. 이 노래는 신앙 때문에 순교한 니콜라스 리들리와 휴 라티머, 토머스 크랜머 등 세 명의 기독교인을 추모하기 위해 쓰여진 것이다. 천주교도였던 메리 여왕이 1553년 성경에 근거해 교회를 개혁하고자 했던 기독교도들을 300여명이나 처형했다. 그 때 신앙적 열정이 남달랐던 리들리와 라티머는 기쁨으로 순교의 제물이 됐지만 크랜머는 죽음의 공포를 이기지 못하고 배교하고 말았다. 결국 배교의 죄책감을 감당할 수 없어 고민하던 크랜머는 교회 당국에 배교를 철회한다고 선언한 후 장작더미에 올라가 장렬하게 순교의 제물이 됐다. 순간의 순교적 고통보다 삶을 통해 산 제물로 드리는 것이 얼마나 힘든지를 보여준 한 예이다(롬 12:1∼2).

무관심

인간에 대한 가장 나쁜 죄는 인간을 미워하는 것이 아니라 무관심이다. -버나드 쇼

번영신학의 타락

건강, 부, 번영신학의 메시지는 사이비 복음이다. 그것은 성경이나 믿음의 공동체가 이전에 경험해 온 성령의 역사로부터 지지를 받을 수 없다. 우리는 자신의 말의 권세가 아니라 하나님 말씀의 권세를 믿는다. 번영복음은 그리스도인을 풍요하고 성공에 미쳐 돌아가는 우리 사회의 문화적 포로로 만든다. 풍요의 복음에도 진리의 파편이 존재한다.  그러나 모든 이단들이 그러하듯,  잘못된 부분들이 자신들의 주장의 핵심으로 자리한다.

월터 카이저, 고든-콘웰 신학교 구약학

번영신학 문제

부와 건강의 복음은 신자들이 이 땅에서 누릴 수 있고,  또 누려야 하는 육체적 축복을 강조한다는 점에서 복음주의 기독교와는 다르다. 그들의 복음이 다른 이유는 기독교의 핵심 교리가 빠졌기 때문이 아니라, 의심스러운 교리가 더해졌기 때문이다.  번영신학에는 그리스도의 십자가가 없다.  십자가를 자랑하는 사람들도 거부한다.  그들은 십자가로 나아가지만 십자가를 지지는 않는다.

더글라스 무, 휘튼 칼리지 신약학

열람중 번영신학

번영신학의 메시지는 하나님의 진리를 위험하게 왜곡하고, 궁극적으로 성령 안에서의 우리의 삶이 아닌 타락한 성품에 호소하는 가르침이다.      _고든 D. 피, 리젠트 칼리지 신약학

번영신학

나는 번영신학을 증오한다!
부와 건강의 복음은 복음이 아니다.
그것은 복음이라 불리지만
실상은 쓰레기다.”    -존 파이퍼-

인생

하나님께서는 우리 인생이 중요하도록(count) 우리를 지으신 것이지, 우리 인생의 남은 날들이나 세고(count) 있으라고 창조하신 것이 아니다. - 어윈 맥매너스

기도

무릎으로 기도하는 연약한 성자 앞에서 사단은 무서워 떤다. - 윌리엄 카우퍼

인내

달팽이는 인내심이 있었기에 방주에 오를 수 있었다.    - 스펄젼 -

분노

내용이 아무리 좋아도 화(분노)를 내며 하는 말은 모든 것을 망쳐버린다. - 존 크리소스톰

고독

거룩한 성장을 이룬 사람은 종종 하나님과 함께 긴 고독의 시간을 가졌다는 것이다. - 어스틴 펠프스

영적전쟁 댓글1

영적 전쟁이나 패배는 항상 생각의 영역에 있다.    -프란시스 쉐퍼 -

게시물 검색

회원로그인

설문조사

무엇이 당신을 자극 하는가?

  - 인생고민상담

  - 사랑고민상담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Copyright © www.hajagoyo.com All rights reserved. hanquotes
상단으로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